• HOME
  • 여성건강정보

불면증

수면과 체온의 밀접한 관계

잘 잤어요?

“잠이 보약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꿀잠을 자고 나면 몸과 마음이 상쾌해지고 행복감이 높아지는것을 경험합니다.

그러나 살아갈 수록 고민과 근심은 더해지고 어느덧 수면 시간은 짧아지고
끝내는 잠을 이루려 해도 이룰 수 없는 상태가 되고 맙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웹진 건강나래와 국가건강정보포털 등에 따르면
2015년도 불면증(질병코드 F510<비기질성불면증>, G470<수면개시 및 유지장애>)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50만5천685명으로, 2013년 42만5천77명보다 19.0% 늘었습니다.

특히 불면증 환자는 40대 이상에서 많았습니다. 2015년 환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세 이상이 27.6%로 가장 많았고, 50대(21.5%), 60대(18.8%) 순이었다.
50대 이상 장·노년층이 전체의 67.9%나 됐습니다.

불면증 진료 인원

<통계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이렇듯 불면증에 시달리면 낮 동안 졸리거나 피로감이 쌓이고
의욕도 떨어져 삶의 질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체온의 조절을 잘 해야 합니다.

낮에는 머리와 심장을 중심으로 상반신의 체온이 높고 손발의 체온은 낮습니다.
이것은 심장의 발열량과 뇌의 발열량이 높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몸은 수면 중에는 혈액을 손과 발의 말초혈관으로 이동시킴으로써 기초대사능력을 내리고 뇌와 몸을 쉬게 만듭니다.

냉증이 있는 사람은 손발이 차가워져서 잠에 잘 빠져들지 못한다는 이야기들은 적이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말초혈관이 확장되지 않고 손발의 온도가 올라가지 않는 것이 원인입니다.
그렇게 되면 몸 전체의 체온이 균등해지지 않기 때문에 잠을 자려고 누워도
몸은 깨어있는 상태로 착각을 일으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가 없게 되는 것입니다.

복부에는 전체 혈액의 1/3이 몰려 있고 자율신경총이 있습니다.
좌훈을 통해서 골반을 따뜻하게 해주면 부교감신경이 활성화 되어 혈액순환에 도움이 됩니다.

좌훈을 꾸준히 해주면 긴장되었던 심신을 이완시키는 연습이 되어 자연스럽게 수면감각이 활성되어 
쉽게 잠을 잘 수 있고 깊은 숙면을 취할 수 있게 됩니다.

그녀의 건강은 여심좌훈에서 시작합니다.
여심좌훈 자세히보기

코멘트 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최근본 상품 (0)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